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정주영회장의 "이봐 해 봤어"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5-02-01 02:02     조회수 : 18,981     IP : 180.227.xxx.178    
    *** 이봐 해봤어? ***

    "이봐 채금자, 해봤어?"
    정주영은 책임자를 '채금자'라고 했다.

    책임자에게
    "당신 해보고서나 그런 소리 하느냐"고 묻는 것이다.
    생전의 정주영은 경영자, 기술자들이 난관에 부딪혀
    "어렵다" "못하겠다"고 하면 어김없이 "해봤어?"
    라고 반문했다.
    우리는 해보지도 않고 안 된다,
    못한다면서 너무 긴 세월을 살아왔다.

    그러면서 중국과 일본에 짓밟혀 상처투성이가 된
    역사를 질긴 목숨처럼 이어왔다.
    정주영의 "해봤어?"는 그런 역사에 대한 반란이었다.

    6·25가 없었으면 세계 사람들이 이런 나라가 있는지도
    몰랐을 나라, 지지리도 못살고, 못 배우고,
    물려받은 것 없는 이 나라에서도 시골 논두렁 잡초만도
    못하게 태어난 사람이
    "우리 한번 해보고나 나서 안 된다고 하자"고 했다.
    그것은 울부짖음이었다.

    현대중공업은 그렇게 만들어졌다.
    정주영이 1972년 울산 미포만에 세계에서 제일 큰
    조선소를 짓겠다고 했을 때 모두 "미쳤다"고 했다.

    돈도 기술도 경험도 명성도 아무것도 없었다.

    그때 한국인들에게 큰 배, 좋은 배는
    일본 같은 나라들이나 만드는 것이라 생각했다.

    정주영은 그런 사람들에게 "이봐, 해봤어?"라고 물었다.

    혼자서 미포만 모래사장 사진 한 장, 외국 조선소에서 빌린
    유조선 설계도 한 장을 들고 유럽을 돌았다.

    외국 사람들이 "조선소가 어디 있느냐"고 물으면
    "배를 사주면 그 돈으로 조선소를 짓겠다"고 했다
    .

    1974년 6월 조선소 완공 때는 이미 20만불이 넘는
    대형 유조선 12척을 수주한 상태였다.

    조선소 준공식은 "해봤어?"라고 물었던 정주영에게
    하늘이 해 준 대답이었다.

    그해 첫 선박 명명식 때 朴正熙 대통령이 와서
    현대중공업 본관 앞에 '조선입국(造船立國)'이라고 썼다.

    '우리도 배를 만들어 먹고 살고 나라를 지켜보자'
    는 비원(悲願)이었다.

    그로부터 33년 뒤인 지난 5월 25일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도크에서 우리 해군의 이지스함이 진수됐다.

    정주영이 처음 조선소를 짓겠다고 했을 때
    해군은 미군이 버리다시피 한 구축함에
    페인트칠을 해서 쓰고 있었다.

    천지개벽이란 이런 일을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이지스함 진수식을 며칠 앞두고 현대중공업을
    찾아 볼 기회가 있었다.

    1987년 처음 이 곳에 왔을 때는 노사분규 취재 때문이었다.
    그때 정주영은 노조원들에게 우산대로 몸을 찔리는
    수모를 당하고 있었다.

    20년 전 그때 그 자리에 서서
    눈앞에 펼쳐진 新天地를 바라 보았다.

     
    세계의 선주(船主)들이 배를 만들어 달라고
    韓國으로 몰려들고 있었다.

    황량할 정도로 넓었던 미포만이 이제 배 조립품을
    놓을 자리가 부족할 정도로 비좁아졌다.

    거기서 2.5일마다 1억 달러짜리 거대한 배 한 척씩이 쏟아진다.
    현대중공업 사람들은 "배를 찍어낸다"고 했다.

    세계 조선 역사에 없던 일이다.

    지금 전 세계 바다에 새로 나오는 배 5척 중 1척이
    현대중공업 제품이고, 10척 중 4척이 韓國産이다.

    한국 조선소들은 중국이 만드는 싼 배는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그래도 주문이 너무 밀려 배를 지을 도크가 없다.
    길이 200m에 15층 높이의 배를 땅 위에서 조립해
    바다로 끌고 가 띄운다.

    이런 신 공법은 거의 모두 한국 조선소에서 나오고 있다.

    선박 엔진을 만드는 공장의 상무는 이 기술자들을
    "나라의 보물"이라고 했다.

    이들이 세계 엔진 시장의 35%를 싹쓸이하고 있다.


     
     
    이지스함에선 아직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1980년 첫 국산 군함인 2000톤급 호위함이
    바로 여기서 만들어졌다.

    그 후 이곳에서 60여척의 군함이 더 태어나
    우리 바다를 지키고 있다.

    지금 눈앞에서 최강의 이지스함이 마지막 손질 중이고,
    앞으로 U-214형 잠수함도 여기서 건조된다.


     
    한 젊은 기술자가 이지스함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며
    뭔가 고민에 잠겨 있는 게 눈에 띄었다.

    그의 등 뒤 푸른 하늘에서 정주영 회장이 어깨를 툭 치며
    "이봐 채금자, 해봤어?"라고 싱긋이 웃는 것만 같다.

    연전에 동해에 일본이즈스함과 조각배 같은
    우리군함이 대치하고 있을때
    울분에 치를 떨었었는데?

    2차대전때 쓰다 버리는 미군 폐기선에 페인팅하고
    러시아 폐선 구매조사단 편성....등 에
    열 올리고 있을 여야 의원님들과 우리해군을 상상하니
    아찔하고 머리가 어지러워 짐니다.

    어르신!
    아직 채금자가 시원치 못하여 군전력이 한심하고
    부끄러운 수준이라서 프랑스해군 사진
    을 옮겨 붙였습니다.

    어르신 정말 고맙습니다. 편히 영민하소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글:양상훈 // 편집:모시바지
    이지스(Aegis)의 어원은 희랍 신화에서 나오는 `제우신의 방패'에서 유래되었으며 이지스함은 현대 해군 수상함 중에서 가장 방어력이 우수한 함정을 일컫는다. 방어능력이 뛰어난 전투체계를 이지스 전투체계(Aegis Combat System), 이지스 시스템 또는 단순히 이지스로 부르며 이를 장착한 함정이 이지스함이다.
    이지스 시스템은 대공방어, 대함방어 및 수중방어 임무를 효율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개발되었으며 미사일 발사체계, 컴퓨터 프로그램, 레이더와 전시부가 통합 운영되며 위협이 동시에 발생할 경우에도 이를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114 7월 ‘화물차 신규넘버’ 풀린다 관리자 2018-08-17
19,865
113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 관리자 2018-06-04
19,461
112 "왜 사느냐?"고 관리자 2016-08-26
29,628
111 2015년 화물자동차 운수사업공급기준 고시(보도자료) 관리자 2015-08-17
29,572
110 내것이 아닙니다. 관리자 2015-03-07
30,672
109 몸에좋은 6가지 잡곡 분석 관리자 2015-02-21
24,642
108 슈퍼푸드7가지 관리자 2015-02-21
23,745
107 화물운송자격증 상시시험가능 관리자 2015-02-21
28,500
106 2015년부터 차량 대폐차 기한이 변경되었습니다, 관리자 2015-02-06
28,832
105 관점을 바뀌면 모든것이 달라진다 관리자 2015-02-01
23,9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