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1-02-05 02:02     조회수 : 14,997     IP : 125.149.xxx.181    
두사람이 사막을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여행중에 문제가 생겨 서로 다투게 되었습니다.
한사람이 다른 사람의 뺨을 때렸습니다.
뺨을 맞은 사람은 기분이 나빴지만
아무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모래에 이렇게 적었습니다
"오늘 나의 가장 친한 친구가 나의 빰을 때렸다."
오아시스가 나올때까지 말없이 걸었습니다.
마침내 오아시스에 도착한 두 친구는
그곳에서 목욕을 하기로 했습니다.
뺨을 맞았던 사람이
목욕을 하러 들어가다 늪에 빠지게 되었는데
그때 뺨을 때렸던 친구가 그를 구해주었습니다.
늪에서 빠져 나왔을때
이번에는 돌에 이렇게 썼습니다.

"오늘 나의 가장 친한 친구가
나의 생명을 구해주었다."
그를 때렸고 또한 구해준
친구가 의아해서 물었습니다.
"내가 너를 때렸을때는 모래에다가 적었는데,
왜 너를 구해준 후에는 돌에다가 적었지?"
친구는 대답했습니다.
"누군가가 우리를 괴롭혔을때
우리는 모래에 그사실을 적어야 해.
용서의 바람이 불어와
그것을 지워버릴수 있도록...
그러나 누군가가
우리에게 좋은일을 하였을때
우리는 그 사실을 돌에 기록해야 해.
그래야 바람이 불어와도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테니까."

우리 속담에
"원수는 물에 새기고,은혜는 돌에 새기라."
하는 말이 있습니다.
가만 생각해보면 맞는말인데
돌아보면 우리는
그것을 거꾸로 할때가 많습니다.
잊어서는 안될 소중한 은혜는
물에 새겨 금방 잊어버리고
마음에서 버려야 할 원수는
돌에 새겨 두고두고 기억하는것이지요.

은혜를 마음에 새기면 고마움이 남아
누구를 만나도 무슨일을
만나도 즐겁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마음에 원수를 새기고 나면
그것은 괴로움이 되어 마음속에
쓴 뿌리를 깊이 내리게 됩니다.
우리의 마음은 하나여서
은혜를 새기든 원수를
새기든 둘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한번 내 마음을 조용히 돌아봅시다.
지금 내 마음 속에 새겨져 있는것은
무엇인지를 돌아봅시다.
내 마음 가득히 원수를 새기고
쓴 뿌리를 키우고 있는것은 아닌지,

은혜를 새기고 늘 감사하며
살아가는지 돌아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24 친절를 베풀면서 돈을 받지마라 관리자 2011-02-06
16,349
23 구로구 소재 한 초등학교 학생의글 관리자 2011-02-06
15,496
22 내가 만약 지금 숨울 거둔다면~ 관리자 2011-02-05
20,840
21 진정한기쁨(팜 호프) 관리자 2011-02-05
20,935
20 만델라의 건강을 유지시켜준 감사~~ 관리자 2011-02-05
14,961
19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관리자 2011-02-05
22,580
18 => 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관리자 2011-02-05
14,998
17 날씨와도 같은 삶 관리자 2011-02-05
21,783
16 조금 더 위였습니다.(조지워싱턴) 관리자 2011-02-05
14,768
15 귀로 건강을..... 관리자 2011-02-04
21,79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