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카네기의 자살을 말린 미소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1-02-25 23:02     조회수 : 15,316     IP : 125.149.xxx.111    

카네기의 자살을 말린 미소  


 

백만장자 강철왕 데일 카네기는 경제 불황이
미국을 덮쳤을 때 뉴욕 맨하탄에서 살고 있었다.

그에게도 모든 상황이 나날이 악화되었다.
깊은 절망감에 빠진 데일 카네기는
차라리 이대로 인생을 끝내는 것이
낫다는 판단이 들었다.
더 이상 아무런 희망이 없었다.

 

어느 날 아침 그는 강물에 몸을 던지려고
집밖으로 나왔다.
강 쪽으로 가기 위해 모퉁이를 돌아섰을 때
한 남자가 그를 소리쳐 불렀다.

뒤돌아보니 두 다리를 잃은 사람이
바퀴 달린 판자 위에 앉아 있었다.
가진 게 아무것도 없고,
보나마나 아주 불행한 처지에 놓인 사람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는 미소를 짓고 있었다.

그는 카네기에게 말했다.
"
선생님, 연필 몇 자루만 사 주시겠습니까?"
카네기는 남자가 내미는 연필 자루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주머니에서 1달러 한 장을 꺼내 주었다.
그리고는 돌아서서 강을 향해 걸어갔다.

 

남자가 카네기에게로 굴러오면서 소리쳤다.

"선생님, 연필을 가져 가셔야죠."
카네기는 그에게 고개를 저어 보이며 말했다.

"그냥 두시오.
난 이제 연필이 필요 없는 사람이요."
하지만 그 남자는 포기하지 않고
두 블록이나 따라오면서
카네기에게 연필을 가져가든지
아니면 돈을 도로 가져가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러는 동안,
내내 그 남자는 얼굴에 미소를 잃지 않고 있었다.
마침내 연필 몇 자루를 받아든 카네기는
자신이 더 이상 자살을 원치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훗날 카네기는 말했다.
"
난 내가 살아있어야 할 아무런 이유를
발견할 수 없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두 다리가 없으면서도
미소 지을 힘을 갖고 있는
그 남자를 보는 순간 생각이 달라졌다."

 

단순한 미소 하나가 한 인간에게
새로운 삶의 의지를 불어넣은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34 엽기,,, 이런일이... 관리자 2011-03-09
22,902
33 좋은글 관리자 2011-03-07
22,987
32 워련버핏 그는 누구인가? 관리자 2011-03-01
23,020
31 유우머 감각과 삶의 명언들 관리자 2011-02-26
23,290
30 아버지의 유산 관리자 2011-02-25
21,371
29 아버지위상과 재미있는 사진 관리자 2011-02-25
16,680
28 박정희(돈만큼 총을 더 가져오시오) 관리자 2011-02-25
21,176
27 => 카네기의 자살을 말린 미소 관리자 2011-02-25
15,317
26 어느 아름다운 이야기 관리자 2011-02-25
21,204
25 누구나 행복한 삶을 원한다. 관리자 2011-02-23
16,6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