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이야기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1-03-09 21:03     조회수 : 22,089     IP : 183.101.xxx.80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사랑이야기
아직 돈의 가치를 배우지 못한 한 키 작은 소녀가 보석가게에 들어갔습니다.
소녀는 윈도우에 장식된 보석을 한참 동안이나 살피고 당당하게 가게 안으로
 들어간 것입니다.
 소녀는 주인 아저씨께 방긋 웃고는 자기가 결정한 목걸이를 가르칩니다.
큰 보석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꽤 가격이 나가는 보석이었습니다.
'누구에게 선물할 것인데?'
언니에게 줄 선물이예요. 저는 엄마가 없어서 언니가 저를 키우거든요.
언니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을 찾고 있었는데 이 목걸이가 꼭 맘이 들어요.
언니도 좋아할 것 같아요' '그래, 돈은 얼마나 가지고 있지?'
'제 저금통을 모두 털었어요. 이게 전부예요'
소녀는 저금통을 턴 돈을 손수건에 정성스럽게 싸왔습니다.
소녀는 돈이 담아있는 손수건을 모두 주인에게 넘겨 주었습니다.
가엽게도 소녀는 가격에 대하여는 전혀 몰랐습니다.
소녀는 사랑하는 언니를 위하여 자기의 전부를 내 놓은 그것 밖에는
아무것도 몰랐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가격표를 슬그머니 떼고 그 보석을 정성스럽게 포장 해주었습니다.
그런데 크리스마스 이브에 한 젊은 여인이 가게에 들어서는데 손에는 소녀에게
팔았던 목걸이가 들려있습니다.
"이 목걸이, 이곳에서 판 물건 맞습니까?
진짜 보석인가요?
"예. 저희 가게의 물건입니다. 썩 좋은 것은 아니지만 진짜 보석입니다."
누구에게 팔았는지 기억 하시나요?"
"물론이지요. 이 세상에서 마음이 가장 착한 소녀 였지요.
"가격이 얼마지요?
주인이 보석 값을 말하자 그 여인은 몹시도 당황하였습니다.
"그 아이에게는 그런 큰돈이 없었을 텐데요?"
"그 소녀는 누구도 지불 할 수 없는 아주 큰돈을 냈습니다.
자기가 가진 전부를 냈거든요. "
가게를 나가는 여인 에게서도 두 눈에 감격의 눈물이 맺혔습니다.
보석가게 주인아저씨의 눈에서도 사랑함의 벅찬 감사의 눈물이 맺혔습니다.
보석보다 소녀와 언니와 가게 주인 아저씨의 아름다운 사랑이
 더 아름답게 빛이 납니다.
세상은 사랑이 있어 이렇게 아름답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44 록펠러의삶 관리자 2014-12-29
17,738
43 가슴따뜻한얘기 관리자 2014-12-29
12,742
42 개인회생및파산에 대한 무료상담안내 법무법인 성산 2014-05-25
13,376
41 한국도로공사에서 고속도로휴게소에 화물차운전자들에게 무료샤워,세탁를 제공합니다 많이 이용하세요 관리자 2014-05-09
14,150
40 미소금융조건 관리자 2012-07-08
20,991
39 암을 극복할수있는 소식(당신을 아끼는 사람에게 전달하세요) 관리자 2011-07-26
22,731
38 음식과건강 관리자 2011-07-26
21,609
37 complain? 불평 관리자 2011-03-19
24,167
36 아름다운 판사이야기(라과디아판사) 관리자 2011-03-09
19,401
35 =>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이야기 관리자 2011-03-09
22,09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