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아름다운 판사이야기(라과디아판사)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1-03-09 21:03     조회수 : 19,400     IP : 183.101.xxx.80    

노인이 빵을 훔쳐먹다가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판사가 법정에서 노인을 향해

"늙어 가지고 염치없이 빵이나 훔쳐먹고 싶습니까?" 
라고 한마디를 던졌습니다.

 이에, 노인이 그 말을 듣고 눈물을 글썽이며"사흘을 굶었습니다.그때부터 아무것도 안 보였습니다."고 대답을 했습니다.

 판사가 이 노인의 말을 듣고 한참을 고민하더니,
 "당신이 빵을 훔친 절도행위는 벌금 10달러에 해당됩니다.
라고 판결을 내린 뒤 방망이를 '!' '!' '!' 쳤습니다.

 방청석에서는 인간적으로 사정이 정말로 딱해
판사가 용서해줄 줄 알았는데 . . .
해도 너무 한다고
여기 저기서 술렁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아니 이게 왠 일인가.
판사가 판결을 내리고 나더니 자기 지갑에서
10
달러를 꺼내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는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이다.

 "그 벌금은 내가 내겠습니다.
내가 그 벌금을 내는 이유는
그 동안 내가 좋은 음식을
많이 먹은 죄에 대한 벌금입니다."

 "나는 그 동안 좋은 음식을 너무나 많이 먹었습니다."
"
오늘 이 노인 앞에서 참회하고 그
벌금을 대신 내어드리겠습니다."
 이어서 판사는
 "이 노인은 이 곳 재판장을 나가면
또 다시 빵을 훔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여기 모여 방청한 여러분들도
그 동안 좋은 음식을 먹은 댓가로
이 모자에 . . .
 조금씩이라도 돈을 기부해 주십시요."라고 했다
 그러자, 그 자리에 모인 방청객들도 호응해
십시일반 호주머니를 털어 모금을 했다.  

그 모금 액이 무려 47달러나 되었습니다.


이 재판으로 그 판사는 유명해져서 나중에
뉴욕 시장을 역임을 하게 되었는데.
그 이름이 바로 '라과디아'판사라고 전합니다.
 
아깝게도 . . .이분이 뉴욕시장으로 재직중에 비행기 사고로
 순직하셨습니다.뉴욕시는 . . . 시내에서 가까운허드슨강 강변에'라과디아'공항을 지어오늘도 . . . 많은 여행자들에게편안하고, 편리한 공항을 잘 쓰면서이분의 이름을 기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판사님이 계시겠지요?
   알려지지 않아 알수는 없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44 록펠러의삶 관리자 2014-12-29
17,738
43 가슴따뜻한얘기 관리자 2014-12-29
12,742
42 개인회생및파산에 대한 무료상담안내 법무법인 성산 2014-05-25
13,376
41 한국도로공사에서 고속도로휴게소에 화물차운전자들에게 무료샤워,세탁를 제공합니다 많이 이용하세요 관리자 2014-05-09
14,150
40 미소금융조건 관리자 2012-07-08
20,991
39 암을 극복할수있는 소식(당신을 아끼는 사람에게 전달하세요) 관리자 2011-07-26
22,731
38 음식과건강 관리자 2011-07-26
21,609
37 complain? 불평 관리자 2011-03-19
24,166
36 => 아름다운 판사이야기(라과디아판사) 관리자 2011-03-09
19,401
35 크리스마스 선물에 담긴 이야기 관리자 2011-03-09
22,08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