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걸인과 창녀와 천사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5-01-04 00:01     조회수 : 14,087     IP : 180.227.xxx.178    
걸인과 창녀와 천사
 

30여 년을 길에서 구걸하며 살아온 걸인 총각은

어린 시절 집에서 내쫓긴 선천성 뇌성마비 환자이고
 
그는 정확히 듣고 생각하기는 해도
 
그것을 남에게 전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구걸 이외에는 어떤 다른 일을 할 수가 없다.

번화가 길목에 앉아서 하루 구걸한 돈이 4-5만 원은 되지만

그의 허기진 배는 채울 길이 없다.

음식점 문안으로 들어서자마자 바로 쫓겨나기 때문이다.

 구걸이 아니라 당당한 손님으로 돈을 내겠다 해도

모든 식당들은 그에게 음식을 팔지 않는다.

그 이유는, 온 몸이 떨리고 뒤틀려 수저로 음식을 먹어도

 입에 들어가는 것보다 흘리는 밥이 더 많아

 주위를 지저분하게 만들어 영업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다.

이토록 문전박대를 당해 서럽고 배고픈 그는

예수의 기적을 염원하면서 성경 한 권을 다 외우기도 했다.

 그는 30년 간 성당 주변을 떠나본 적이 없는 진실한 신앙인이
 
기도 하다.

그 두터운 신앙심도 육체의 허기를 채워주지는 못했다.

 
사정이 그렇다보니 장가드는 일이란 상상조차 못할 일이었다.

자신을 향해 문을 꼭꼭 닫은 지상에서

결국 그가 찾아갈 곳은 창녀촌 뿐이었다.

돈만 내면 저들처럼 문전박대를 하지 않는 곳이기 때문이다.

 
어느날, 그는 창녀촌에 가서 어울리지 않는
 
비싼 음식을 주문했다.

그리고 주문 한 가지를 더 첨가했다. 먹여 달라고..

 
돈이라면 독약이라도 마다하지 않는다는

한 창녀가 음식상을 차려 들고 왔다.
 
그리고 걸인에게 먹여주기 시작했다.

걸인은 평생 처음 받아보는 인간다운 대접에 감격하여
 
눈물을 줄줄 흘렸다.

이 세상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나를 내쫓지 않고 맞아 준 저 여인이야말로 천사가 아닐까
 
생각했다
드디어 그는 말했다.

'다... 당신이 바... 바로 처... 천사야...'

창녀는 깜짝 놀랐다.

뭇 남성들의 천대와 사회의 냉대만을 받아오던
 
내가 천사라니!

그런데 걸인은 '당신이 바로 천사'라고 말하는게 아닌가!

한 평생 처음 듣는 이 아름다운 말에 창녀는 감격했다.

그 감격은 눈물이 되어 흘렀다.

눈물을 흘리며 창녀는 걸인에게 말했다.

'창녀를 천사라고 말하는 당신이야말로 천사입니다...

 
      둘은 서로 고백했다.

      '나의 천사...'

드디어 두 사람은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많은 축하객들의 감동과 눈물과 축복 속에서...

그들은 지금 아담한 가게를 열어 장사를 하고 있다.

걸인은 이제는 문전박대를 당하지도 않고

게다가 매일 밥을 먹여주는 아내가 있기에

' 이 세상은 에덴동산이'라고 찬양한다.

창녀였던 아내도, 이제는 갖은 수모를 당하지 않아도
살 수 있고,

남성들을 저주하지 않고 진심으로 한 남성을
사랑할 수 있어서

매일 매일을 '축복으로 살아간다'고 기뻐했다.

그들을 이토록 새롭게 한 것은 누구일까?

걸인을 구한 것은 사회복지정책도 아니요,

자선도 아니요, 교회도 아니었다.

바로 창녀였다.

창녀를 구한 것은 윤락 방지법도 아니요,

성직자도 아니요, 상담자도 아니었다.

바로 걸인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64 보신탕에 관하여 관리자 2015-01-01
18,190
63 재미있는공식 관리자 2015-01-01
17,702
62 북한-내딸을 백원에 팝니다 관리자 2015-01-01
13,330
61 만일 당신이 장미꽃을 본다면 관리자 2015-01-01
12,543
60 어느부자의 임종이야기 관리자 2015-01-01
16,035
59 가장훌륭한사람 관리자 2015-01-01
17,200
58 지혜로운아버지 관리자 2015-01-01
16,681
57 가장행복한선물 관리자 2015-01-01
16,882
56 사람을 보는 9가지 지혜 관리자 2014-12-31
16,766
55 현대과학이 밝혀낸 장수비결7선 관리자 2014-12-31
13,08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