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메일상담
 HOME > 공지사항 > 보기
 
통증 참는것은 참 어렵다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2015-01-12 23:01     조회수 : 14,160     IP : 180.227.xxx.178    
통증을 참는 것은 참 어렵다.
 
그런데 놀랍게도 남들은 통증을 무시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누구나 겪어봄 직한 이런 통증은 아무것도 아닐 수도 있지만
 심한 건강의 적신호일 수도 있다는 사실 생각해본 적 있는가?
 
  이라크 전쟁을 취재하던 NBC의리포터 데이비드블룸은
특수 제작된 방탄 차량을 타고사막의 전쟁터에서 목숨을 걸고취재를 하고 있었다.

어느 날 취재 도중 무릎 뒤쪽에견디기 심한 통증이 느껴졌다.

즉시 위성전화로 미국의 주치의와통화한결과 당장 병원을 찾으라는이야기를 들었다.
그러나 그는 의사의 충고를무시한 채
아스피린 몇 알을
삼키고통증을 방치했다.

그로부터 사흘 후

블룸은 심정맥혈전증으로 인한 폐색전으로목숨을 잃고 말았다.
그의 나이 겨우 서른 아홉이었다.

이라크에서 그의 목숨을 앗아간것은 전쟁이 아니라 통증을 방치하고 무시하기로 한 그 자신이다.

블룸이 무시하고 방치해버린 통증은앞으로 소개할 우리가 결코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될 7가지 통증 가운데 하나이다.

1. 갑작스러운 사타구니 통증

가랑이를 발로 차인 것 만큼은 아니더라도 거의 흡사하다.
가끔 부어오르는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증상은고환염 전증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남자의 고환은 두 갈래로신체와 연결되어 있다.정액이 흐르는 관을 따라 복부와 연결되어 있고음낭 가까이에 살집으로 연결되어 있다.

가끔 선천적으로 이 살집이 없는 경우가 있는데이 경우 정액이 흐르는관 하나가 꼬여서

혈액이 고환으로 흘러들어가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교의 비뇨기과 의사인 존 프레이어 박사는

"이 증상이 발생한 지 4~6시간 내에 조치를 취하면 대개의 경우 고환을 살릴 수 있다.    하지만, 12~24시간이 지나면고환을 잃을 확률이 높다" 고 한다.

고환염전증 외에 통증을일으킬 만한 원인으로는 바지의 문제를 들 수 있다.

또,정자를 보관하는 기관인 부고환이 병균에 감염되었을 수도 있다.
진단
초음파를 이용한 정밀 신체검사를 권한다.

항생 물질로 감염을 치료할 수 있다.
고환이 꼬여 있는 경우라면 외과 시술을 통해서 정액이 흐르는 관을 곧게 편
다음 음낭 가까이에 인공 살갗을 수술해서 붙일 수 있다.

2. 극심한 요통

마치 옷장처럼 아주 무거운 것을 들었다가 내려놓은 것처럼 허리가 아프다.

안마를 받거나 휴식을 취하고 진통제를 먹어봐도전혀 통증 해소에 도움이 안 된다.
이런 증상은미국 예일 대학교 의과대학의 지그프리드 크라 박사에 따르면,
"운동을 한 게 아닌데 갑자기 요통이 심하다면 동맥류를 의심해볼 만하다"
고 한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신장 바로 윗부분의 대동맥이 위험할 정도로 약해져서 나타나는 복부 동맥류이다.

그렇다고 너무 걱정하진 말라.

대동맥이 뚫리면 통증도바로 사라진다.

덜 심각한 원인으로는 신장에 결석이 생겼을가능성을 꼽을 수 있다.

이 경우 죽고 싶다고 생각할 정도로통증이 심할 수 있다.
진단은

정맥 내부를 방사선 불투과성 염색시키는 방법으로 CT 촬영을 하는 것이고
정맥류의 크기와 형태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다.
일단 정맥류의 부피를 측정하고 나면 혈압약을 처방하거나
합성된 이식 조직을 시술하는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

3. 발 또는 정강이에 지속적인 통증

발등이나 정강이 앞부분에 지속적인 통증이 느껴진다.

운동할 때는 통증이 더 심해지고 가만히 있을때도 아프다.

소염제나 해열 진통제를 써도 통증이 가라앉지 않는다.
이런 증상은아마도 피로 골절일 가능성이 크다.

우리 몸 안의 다른 조직들과 마찬가지로 뼈도 끊임없이 스스로 재생하고 있다.

미국 NHL 프로 아이스 하키팀인 뉴욕 레인저스의 주치의 앤드류 팰트맨 박사는

"뼈가 재생 능력이 있기는 하지만 너무 무리해서 운동을 하면뼈가 스스로 치유할  틈이 없어 피로 골절이 유발될 수 있다" 고 말한다.

이런 경우 운이 나쁘면 뼈가 영구적으로 약해질 수도 있다.
진단은
방사성 염색을 해서 X-ray 촬영을 하면 골절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골절의 손상된 상태가 회복될 때까지 달리기 같은 운동을 하면 안 된다.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엔 몇 주 동안 꼼짝 못할 수도 있다.

 

 

4. 극심한 복통

칼로 창자를 에이는 듯한, 아니면 배에 총알이 박힌 듯한, 혹은배를 꼬챙이로 쑤시는 듯한, 온갖 끔찍한 비유를 다 가져다 대도 그 표현은 오히려 부족하다.
증상은갈비뼈와 골반 사이의 공간에는 여러 가지 장기들이 밀집해 있다.따라서 배가 아프다면 맹장이나 췌장 또는 쓸개 중에장기에 염증이 생겼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세 가지 경우 모두 원인은 같다.무언가 장기 속에서 막혀 문제를 일으킨것이며 치명적인 감염을 초래한 것이다.

제때 조치를 취하지않으면 장기가 파열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당연히 그런끔찍한 일이 일어나기 전에

의사를 찾아야 하는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지 !!!!!
진단
오른쪽 복부 아래 부위에 통증이 있고 백혈구 수치가 높으면 맹장염일 확률이 높다는 것이 크라 박사의 말이다.

백혈구 수치가 높고 윗배가 아프다면 쓸개에 염증이 생겼다고 볼 수 있다.
'
쓸개야, 그동안 수고 많았다.인연이 여기까지인가 보다'

** 이런 경우는 쓸개제거수술을 하게된다 **

흉골 아랫 부분에 통증이 있고혈액 내의 특정 효소치가 상승했다면 췌장염을 의심할 수 있다.

아니면 췌장은 괜찮지만 담석이 막힌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에는 담석과 쓸개 모두 제거해야 할 수도 있다.
 
5. 일시적 가 슴 통증

노숙자들만 경험하는 통증이 아니다.갑작스럽게 극심한 통증이 일었다가 재빨리 사그라진다.

통증없는 평상시에는 편안하다.
소화 불량을 경험하거나 운이 나쁘면 심장 마비가 일어날 수도 있다.

미국 롱아일랜드에 위치한 노스쇼어 통증클리닉의 원장이자 저자이기도 한존 스타마토스 박사는

"순식간에 잠깐 스쳐가는 통증일지라도

 심각한 질병에 대한 신호일 수 있다" 고 충고한다.

그렇다면 이런 단순한 통증으로 어느 정도의 심각한 질병을 의심해볼 수 있을까?

관상 동맥의 좁아진 부위에 혈전이 쌓여심장으로의 혈액 공급이 완전히

차단된 상태에서 느낄 수 있는 통증이다.

이런 통증이 일어났을 때에 당신에게 시간적 여유가 얼마나 있을까?

심장마비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 중 절반정도는

 첫번째 증상이 나타난 지 3~4시간 만에 숨을 거두었다.

우물쭈물할 시간이 전혀 없다는 말씀 !!!!.
진단
혈액 검사를 통해서 심장 조직을 손상시키는 요소들을 확인한다.
혈관 형성술 또는 대체 혈관 수술로 치료한다.

6. 부기를 동반하는 다리 통증

정확히 말해서 양쪽 종아리 중 한쪽에 참기 힘든 통증을 느낀다.

붓고 살짝만 닿아도 아프고 종아리 안쪽부터 천천히 달궈지듯 열도 난다.
증상 한 장소에 6시간 이상 쭉 앉아 있으면 혈액이 종아리로 몰려서 응어리가 진다.

이 상태를 심정맥 혈전증, DVT라고 일컫는다.
그다음,

종아리의 정맥을 막을 정도로 혈전이 커지면 통증과부기를 유발하게 된다.이때 다리를 주물러서 문지르면 최악의 상황이 초래된다.

"다리를 문지를 경우, 커다란 혈전이 허파로 이동하는 것을 도와서생명을 빼앗아 갈 수 있다"

고 스타마토스 박사는 경고한다.
진단은
정맥에 색소를 주입한 다음 X-ray 촬영을 하는

정맥 조영도를 실시하면DVT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약물을 이용해서 혈전을 용해시키거나,

손상된 정맥에 혈전을 걸러내는 필터 기능을 더해줌으로써 치료 가능하다.

7. 배뇨통

소변을 보는 것이 고통스럽고 소변 색도 붉은 녹물 색깔을띤다.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의 비뇨기외과 회장인 조세프 A.스미스박사의 이야기에 따르면 최악의 경우로 방광암일 가능성이있다.

배뇨통과 혈액이 섞인 소변은 방광암에 나타나는 증후로

남자들이 네번째로 잘 걸리는 암이다.

흡연은 가장 큰 위험인자이다.

질병을 초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율은 90%에 달한다.
방광염은 동일한 증세를 나타낸다.
실없는 농담 같지만 그래도 사실이다.

배뇨 과정을 통해서 진단한다.

우선 소변 검사를 실시하고 방광을 비운 다음,

관찰용기구를 방광 안에 삽입해서 내부를 관찰한다.

종양이 발견될경우에는 수술이나 방사능 처리

또는 화학 요법으로 치료한다.

웅녀의 아들인 한국 남자들은 감내의 유전자를 갖고 있는것같다.

그렇지만 당신이 가정을 지켜내고 조직에서 인정받기위해서는

당신의 몸이 보내는 신호를 대수롭게 여겨서는안됩니다.

 통증은 참지 맙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84 어느모정의 세월---실화--박옥랑할머니 관리자 2015-01-14
13,445
83 감사해야할 이유 관리자 2015-01-14
17,623
82 말한마디의힘-서울대학교 박동규교수의글 관리자 2015-01-14
13,308
81 마지막 자전거 관리자 2015-01-14
18,006
80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법이 없다네 관리자 2015-01-12
12,588
79 청바지의 유래와 기도 관리자 2015-01-12
13,625
78 => 통증 참는것은 참 어렵다 관리자 2015-01-12
14,161
77 세상만사 요지경 관리자 2015-01-12
16,932
76 공짜는 없다 관리자 2015-01-12
17,055
75 밀레의 만종에 얽힌 슬픈 이야기 관리자 2015-01-12
13,2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상호: 서림종합물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10-3 고잔법조빌딩605호 
담당자 : 윤실장 / 전화번호: 031-401-7375 / 휴대폰 : 010-8859-3060
 팩스 : 031-601-6476 / 사업자번호: 124-86-91077 / hkgls.com
Copyrights 2007. hkgls.com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무단수집거부 ㅣ 개인정보보호정책